de31f6d19f5effab45fe40683bd49f93_1620244234_8575.jpg
사랑방 분류

세바시 - 여기까지 잘 왔다. 김창옥 서울여대 기독교학과 겸임교수

작성자 정보

  • 샌코 작성
  • 작성일

컨텐츠 정보

본문

삶이 언제나 즐겁고 평탄할 수는 없습니다. 때로는 거친 오르막 길을, 때로는 메마른 사막 같은 곳을 지나야 할 때도 있습니다. 가족 때문에 힘들기도 하고, 친구로 인해 상처를 받을 때도 있습니다. 그런 세월의 흔적들이 켜켜히 쌓여 온 것이 우리네 인생입니다. 그래도 잘 왔습니다. 잘 견디고, 이겨내고 잘 왔습니다. 여러분 여기까지 잘 왔습니다.

관련자료

댓글 0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Total 104 / 1 Page
RSS
번호
제목
이름

최근글


새댓글


  • 댓글이 없습니다.
알림 0